장례절차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장례절차

장례절차 HOME


장례절차

장례절차

상례절차 (가정의례준칙)

회사소개


장례절차

1. 임종(臨終) 

  - 침착하게 행동한다.
  - 답하기 쉽게 묻고 그것을 기록한다.
  - 직계 존 비속, 친지에게 기별한다.
  - 마지막 운명을 지킨다.


2. 수시(收屍) 

  - 운명하면 즉시 탈지면으로 코와 귀 항문을 막고 눈과 입을 다물게 한 후 시신 주위에 소독을 한다.
  - 깨끗한 탈지면으로 시신를 닦아 내고 수의(삼베, 명주)를 갈아 입히고 소렴(손, 발)한다.
  - 병풍 및 가리개로 가리고 망인의 사진을 모시고 촛불을 켜고 분향한다.


3. 발상(發喪) 

  - 가족들은 수시가 끝나면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신하며 애도한다.
  - 기중(忌中),상중(喪中)이란 글로써 초상을 알린다.


4. 상제(喪制), 복인(服人) 

  - 고인의 배우자와 직계비속은 상제가 된다.
  - 주상은 장자가 되고 장자가 없을 경우에는 장손이 승중하여 주상이 된다. (상처한 경우에는 남편이 주상이 된다.)
  - 복인의 범위는 망인의 八촌 이내 친족으로 한다.


5. 호상(護喪) 

  - 상가에는 호상소를 설치한다.
  - 주상은 상례 경험이 많은 사람을 호상으로 정하고 장례대행업체에 의뢰하여 부고, 택일, 사망진단서, 장지, 사망신고, 매(화)장신청을 주관하도록 한다.
  - 손님 받을 장소 와 음식을 준비한다.
  - 준비물: 천막, 상, 그릇


6. 부고(訃告) 

  - 장일과 장지가 결정되는 되면 가까운 친지 와 친족들에게 구두나 서신또는 전화나 전보로 부고한다.


7.염습(殮襲) 

  - 망자의 몸을 깨끗이 씻은 다움 수의를 입히고 염포로 묶는다.


8.사망신고와 매장신고 

  - 사망진단서발급
  - 사설묘지 경우 묘지사용 승낙서발급
  - 관할주소지 동사무소에 사망신고와 매장신고


9.입관(入棺) 

  - 망인의 몸집과 키에 맞는 관으로 한다.
  - 관의 벽과 시신의 빈곳을 백지나 마포로 메워 시신이 흔들리지 않게 한다.


10. 영좌(靈座) 

  - 입관 후에는 병풍으로 가리고 따로 정결한 위치에 영좌를 마련하고 고인의 사진을 모신 다음 촛불을 켜고 분향을 한다.
  - 고인이 생전에 사용하던 물건들도 진설한다.


11. 명정(銘旌) 

  - 명정은 홍포에 흰색으로 "직함 OO, 본관 OO, 성명 OOO의 구"라고 쓴다.
  - 남자는 처사(處士)또는 학생(學生)○○○(본관과 성) 공(公)○○(이름)지구(之柩)쓰고, 여자는 유인(孺人) ○○○ (본관과 성)씨 지구(氏之柩)라고 쓴다.


12. 상복(喪服) 

  - 일반적으로 한복일 경우 바지, 저고리, 두루마기, 혹은 양복, 검은 넥타이를 하고 가문에 따라 두건, 행전, 지팡이, 짚신, 왼쪽가슴에 상장이나 완장을 두른다.
  - 상복을 입는 기간은 장일 까지 하되 상제의 상장은 탈상까지 한다.


13.조문(弔問) 

  - 조객은 영좌 앞에 꿇어앉아 분향하고 두 번 절하고 상주와 인사 할 때는 "얼마나 슬프십니까?"등의 위로의 말과 상주는 "망극하옵니다"등 간단한 말로서 조문을 밭는다.
  - 표준 가정의례에 따라 조객에 대한 음식 접대는 하지 않는다.
  - 표준 가정의례에 따라 조객은 조화를 보내지 않는다.


14.만장(輓章) 

  - 죽은 사람을 애도하며 지은 글로서 비단이나 종이에 쓴 다음 기를 만들어 상여 앞에 서서 가는데 현재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15. 장일(葬日)과 장지(葬地) 

  - 사망일로부터 3일이 되는 날로 한다.(5일, 7일장도 있음)
  - 매장 또는 화장을 하며, 가족묘지나 공원묘지 또는 선산을 이용하며, 합장일 경우 남좌여우(男左女右)로 한다


16. 천광(穿壙) 

  - 천광은 깊이 1.5미터 정도로 출상하기 전에 미리 준비한다.
  - 개토재를 위해 술. 과일. 포 .식혜 등을 진설하고 개토고사를 지내며, 선산일 경우 먼저 제일 위인 조상이나 선산에 고사를 지낸다.


17.발인제(發靷祭) = 영결식 

  - 영구가 상가 또는 장례식장을 떠나기 바로 전에 행한다.
  - 영구를 상여나 영구차에 싣고 그 앞에 재상을 진설하고 견전고사를 읽은 후 상주이하 복인 이 곡을 하며 재배한다.
  - 제상에는 사진을 놓고 촛대, 향로 및 향합을 준비한다.
  - 영결 식순은 다음과 같다.
    ① 개식 ② 상제의 분향 배례 ③ 고인의 약력보고 ④ 조사, 조가 ⑤ 조객 분향 ⑥ 호상 인사 ⑦ 폐식


18. 운구(運柩) 

  - 영구차 또는 영구수레 혹은 상여로 운구한다.
  - 행렬을 지어 운구할 때는 사진, 명정, 영구, 상제, 조객 순으로 한다.


19.하관(下官)과 봉분(封墳) 

  - 영구가 장지에 도착하면 먼저 명정을 풀어서 관 위에 덮고 상제들이 마주서서 절을 두 번 한다.
  - 시간이 되면 결관을 풀어 좌향을 바로잡은 후에 하관을 하며 이때 지석을 같이 묻고 봉분을 한다.
  - 산신에게 폐백을 드리고 현훈(玄 )과 운아(雲亞)를 넣는데, 현과 운은 관의 동쪽 위에 놓고 훈과 아는 관의 서쪽 아래에 함께 넣는다.


20. 위령제(慰靈祭)와 반우(反隅) 

  - 봉분이 끝나면 영좌를 분묘 앞에 옮겨 간소한 제수(祭需)를 진설하며 화장은 영좌를 유골함으로 대신하여 제를 올린다.


21.성묘(省墓) 

  - 장지에 돌아온 당일 저녁 영좌에 혼백을 모시고 초우를 지내며, 이튿날 아침에 재우를 지내고 장례를 치르고 3일 만에 첫 성묘를 간다.


22.탈상(脫喪) 

  - 부모, 조부모와 배우자의 상기는 100일로 하되 기타의 경우에는 장일 까지로 한다.
  - 탈상제는 기제에 준 한다.


23.화장(火葬) 

  - 의사가 발급한 사망진단서를 발급 받아 거주지 관할 읍. 면. 동사무소에 가서 사망신고를 하고 화장 신고증을 교부 받아야 한다.
  - 입관시 고인의 유물 중 타지않는 것은 넣지 말아야 한다.
  - 화장터에 가서 화장신고증을 제출하고 순서를 기다린다.
  - 화장하기 전에 유족들은 마지막으로 분향을 하고 끝난 후의 유골은 납골당 또는 절에 안치하는 것이 바람직 하며 유골을 매장
  - 하는 것은 이중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 오늘날 매장의 선호로 인하여 해마다 여의도의 1.2배에 달하는 국토가 묘지로 바뀌고 있어 오는 2천년 초반에는 묘지가 포화상태에 이른다는 것을 생각하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 여기에 착안해서 개발한 것이 묘지 하나로 3대가 사용할 수 있는 한국형 가족묘라고 한다. 봉분 가운데를 흙으로 가득 채운 다음 그 주변 묘 테두리를 대리석으 로 둘러싸고 다시 묘 테두리

    에사과상자 크기 만한 납골당 12개를 만든다. 그런 다음 납골당 안에 화장한 유골을 안치하는데, 합장을 하면 24위까지 수용할 수 있다. 한번 묘지를 만들어 놓으면 3대가 이용할 수 있어 7.80

    년 동안은 묘지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고, 성묘하기에도 편리 하다고 한다. 이제 화장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바꾸어 좁은 국토 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회사소개


장례절차

상례절차 (종교별)

회사소개


장례절차

장례절차

생전에 영세를 받은 사람은 [성교 예규]에 의하여 장례를 치른다. 신자로써의 정신에
벗어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우리나라의 고유 풍습이나 장례의식을 병행하기도 한다.

장묘개정법


장례절차

1. 종부성사(終傅聖事)
마지막 숨을 거둘 때에 행하는 행사를 성사를 종부라고 하며 의식이 있을 때 신부를 청하여 종부 성사를 받는데, 오늘날에는 명칭이 바뀌어 병자 성사(病者聖事)라고 한다
이 의식을 행하기 전에 가족들은 환자의 옷을 깨끗하게 갈아 입히고 성유(聖油)를 바를 곳, 즉 얼굴과 눈, 코, 입, 손바닥, 발바닥 등을 씻어 준다.
또한 상위에 흰 천이나 백지를 깔고 그 위에 십자고상(十字苦像)과 촛대, 성수그릇, 성수 채, 작은 그릇 등을 준비한다. 신부가 도착하면 상위의 촛대에 불을 밝힌 다음 신부
와 환자만 남기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물러나는데, 이는 고해성사(告解聖事)가 있기 때문이다. 고해성사가 끝나면 노자성체(路資聖體), 종부 성사, 임종 전 대사의 순서로
성사를 진행한다.

2. 임종 전 대사
종부 성사는 신부가 없이 운명했을 때에도 받을 수 있는데, 이 때에는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환자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말을 해주고 《성서(聖書)》가운데 거룩한 구절을
골라 읽어 준다.

장묘개정법


장례절차

장례절차

임종에서부터 입관까지의 절차는 상례와 비슷하며 오직 영결식의 방법이 다를 뿐이다.
불교의 장례의식은 의례 법규인 [직문의법]에서 설명하고 있지만 자세하지는 않다.

장례절차


장례절차

1. 개식(開式): 호상이 맡아서 한다.
2. 삼귀의례(三歸依禮): 불(佛). 법(法). 승(僧)의 삼보(三寶)에 돌아가 의지한다는 의식을 주례승(主禮僧)이 행한다.
3. 약력보고(略歷報告): 고인을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하는 뜻에서 생전에 고인과 가까웠던 친구가 한다.
4. 착어(着語): 고인을 위해 주례승이 부처의 가르침을 설법(說法)한다.
5. 창혼(唱魂): 극락 세계에 가서 편안히 잠들라는 것으로 주례승이 요령(搖領)을 흔들며 고인이 혼을 부른다.
6. 헌화(獻花): 친지 대표가 고인의 영전에 꽃을 바친다.
7. 독경(讀經): 주례승과 모든 참례자가 고인의 혼을 안정시키고 생전의 모든 관계를 청산하고 부처님의 세계에 고이 잠들라는 경문을 소리내어 읽는다.
8. 추도사(追悼辭): 초상에는 조사(弔辭)라고 하며 일반에서 행하는 의식과 같다.
9. 소향(燒香): 모든 참례자들이 향을 태우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
10. 사홍 서원(四弘誓願): 주례승이 하며 다음과 같다.
중생무변 서원도(衆生無邊誓願度): 중생은 끝닿는 데가 없으니 제도(濟度)하여 주기를 맹세한다.
번뇌무진 서원단(煩惱無盡誓願斷): 인간의 번뇌는 끝이 없으므로 번뇌를 끊기를 원하는 맹세이다.
불도무상 서원성(佛道無上誓願成): 불도보다 더 훌륭한 것이 없으니 불도를 이루기를 맹세코 원한다는 것이다.
11. 폐식(閉式): 영결식 절차가 끝났음을 선언한다.

장례절차


장례절차

장례절차

운명한 시신의 정제 수시에서부터 하관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의식절차가 목사의 집례에 행해진다.
운명을 하면 찬송과 기도로 고인의 영혼을 하나님께 맡기는 뜻의 예배를 보며, 초종중에는 날마다 목사의 집례로
기도회를 갖고, 유가족은 빈소에서 기도회를 가지는데, 찬송이 그치지 않게 한다. 곡을 하지 않고, 음식도 차리지
않으며 절도 하지 않는다. 또한, 아침 저녁으로 전과 상식을 올리지 않고 염습할때 묶지도 않는다.
영결식은 영구를 교회에 안치하거나 상가에서 간단하게 행하는 경우가 있으며, 분향 대신 영전에 꽃 한송이씩 바친다.
하지만, 일반 조객들을 위해 분향을 준비하기도 한다.

장례절차


장례절차

* 영결식 순서

1. 개식사(開式辭): 주례목사(主禮牧師)가 맡아서 한다
2. 찬송(讚頌): 주례목사가 임의로 정한다.
3. 기도(祈禱): 고인의 명목과 유족의 위로를 기원한다.
4. 성경 봉독(聖經奉讀)
5. 시편 낭독(詩篇朗讀)
6. 신약 낭독(新約朗讀)
7. 기도
8. 고인의 약력보고(略歷報告)
9. 주기도문(主祈禱文)
10. 찬송 : 식장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다같이 한다.
11. 헌화(獻花): 고인의 명복을 빌며 영전에 바친다.
12. 출관(出棺)

* 하관식 순서

1. 개식사 : 주례 목사가 맡아서 한다.
2. 기원(祈願)
3. 찬송
4. 기도
5. 성경 봉독
6. 기도 : 주례 목사가 명복을 비는 기도를 한다.
7. 신앙 고백(信仰告白)
8. 취토(取土): 상제들이 봉분전 흙 한줌씩 관 위에 뿌린다.
9. 축도(祝禱): 축복을 기도를 한다.